Subscribe to 일산이스트 (ilsanist.com)RSS구독 add 일산이스트(ilsanist.com)즐겨찾기

놓치기 아까운 Gstar 2008 ( 지스타 2008 ) 사전등록 하실까요?

October 22, 2008 by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08 ( Gstar 2008 )이 11월 13일 목요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립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차세대 게임산업의 트렌드를 전망할수 있는 대규모 게임 전시회 입니다.

2005년부터 시작되었으니, 올해로 4회째를 맞게되는 군요.

금년 들어 인수합병이 활발했었던 국내외 게임 업계 150여 업체가 참여하고, 3천명의 바이어를 예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총 관객은 작년의 경우 17만명이 다녀갔다고 하네요.

행사 초기에는 화려한 부스와 도우미들을 빼고 나면 내용이 부실하게 느껴지기도 했었는데요.
이전 직장에서 행사 주관하던 후배가 참석하면 Gstar 인기 도우미랑 사진 찍게 해준다고 이야기 하던 기억이 나네요. ^^

이번에는 참여 업체들이 이번에는 내실을 기하고 있다고 하니, 기대해 볼만 할 것 같습니다.

인텔의 경우는 익스트림 마스터즈 국제 게임대회를 연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대회는 2006 시작된 세계 챔피언 리그로 e스포츠 챔피언들이 75만 달러의 상금을 놓고 카운터스트라이크와 WoW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부문에서 경쟁하게 됩니다. 이번 WOW 아시아 지역 결선에서는 3만 달러의 상금이 수여되고, 지역별 결선에서 선발된 팀들은 2009년 CeBIT에서 열리는 글로벌 결승전에서 맞붙게 됩니다.

“내 사전에 사전등록이란 없다”고 하시면서,  매년 제 값내고 관람하게 되시는 분들은 이번에는 등록 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결제없이 사전 등록만 해놓으면, 참석 당일날 email 확인증과 신분증만으로 반값을 내는 방식입니다. 
11월 10일까지 등록가능하군요.

사전 등록하시려면 여기를 눌러서 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Gstar 2007 사진과 관람기를 링크 합니다.

 
                         참고 :  www.onlifezone.net 제5원소님의 2007 참관기

 
[ 도우미 오민혁씨 photo by Ragi ]


Comments

104 Responses to “놓치기 아까운 Gstar 2008 ( 지스타 2008 ) 사전등록 하실까요?”
  1. I would like to point out my respect for your generosity for men and women that really want help on this particular subject. Your real dedication to passing the solution all-around had been surprisingly effective and have truly made those like me to arrive at their objectives. Your entire informative publication means this much to me and a whole lot more to my office workers. Best wishes; from all of us.

  2. hermes belt says:

    I must voice my affection for your kind-heartedness supporting individuals that absolutely need help with this particular content. Your special commitment to getting the message up and down has been wonderfully practical and have all the time enabled guys and women just like me to realize their dreams. The informative advice signifies so much to me and further more to my fellow workers. Thanks a ton; from everyone of us.

  3. yeezys says:

    I precisely wished to thank you very much again. I’m not certain the things that I would have sorted out in the absence of these solutions contributed by you relating to such a problem. It has been a very frustrating issue for me, however , being able to see this well-written fashion you resolved it forced me to weep with delight. Now i’m happier for your work and thus pray you comprehend what an amazing job your are undertaking educating the others using a blog. I’m certain you haven’t got to know any of us.

  4. Thank you for your entire labor on this blog. Debby enjoys making time for research and it’s obvious why. Many of us learn all of the compelling way you deliver reliable secrets via this blog and in addition invigorate contribution from the others about this subject matter so our simple princess is in fact discovering so much. Take pleasure in the rest of the year. You’re conducting a glorious job.

댓글과 평가 (Comments)

이 포스트의 트랙백 주소 복사: http://ilsanist.com/2008/10/22/852/trackback